취미로 사진을 하다 보면 자꾸 카메라 욕심이 나듯이, 글을 쓰다보면 ‘컨텐츠’가 아니라 글을 쓴다는 ‘행위’ 자체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게 된다. 자리에 앉기만 하면 영감이 머리에서 샘솟는 것도 아니기에 살면서 느끼게 되는 작은 순간들, 그리고 그때 느낀 마음 속 작은 동요를 힌트로 해서 글을 쓰는 편이라 어디서든지 이어서 글을 작성하고 수정할 수 있는 것이 중요해, 항상 조금 더 편하고, 조금 더 범용적인 글을 적기 위한 방법에 대해서 고민하는 편이다.

Cloud 노트 앱의 절대 강자 ‘Evernote’

한동안은 ‘Evernote”를 오랫동안 사용했다. 처음으로 스마트폰이라는 것이 소개되면서, 그리고 스마트폰 외에도 태블릿이라는 포터블 기기가 하나 둘 늘어나면서 더욱 연속성이 중요해졌다. 한 사람이 사용하는 기기가 늘어나면서 어디에서든 연속적으로 내가 작성하던 글을 그대로 열람하고 편집할 수 있을 것. 그것이 그 당시 Evernote의 성공요인이었다. 당시 Evernote는 OS별로 소프트웨어 지원을 가장 빨리 했으며, 따라서 내가 iOS에서 적은 글을 Android Tablet에서도 Evenote app을 이용해 불러오고, 또 집에서는 PC 혹은 Mac을 통해서도 연속적으로 작업이 가능했다. 여전히 Evernote는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메모앱이면서, 그동안 기능을 꾸준히 넓혀 지금은 같은 팀 사람과 함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정도가 되었다. 이렇게 모바일 디바이스의 성장과 함께 빠르게 적응하면서 성공적으로 커온 Evernote이지만, 필자는 Evernote가 똑똑해지면 질수록 오히려 더 사용하지 않게 되었다.

Evernote wants to be Next Word?

지금 Evernote의 행보는 처음의 ‘Cloud 노트앱으로 쉽고 간편하게 메모하고 어디서든 열람/편집할 수 있다’는 기능에서, 결국에는 Microsoft Word의 자리로 가고자 하고 있다. 다만 차이점이라면 Evernote는 Cloud 기능에서 시작해서 점차 다양한 편집의 기능을 추가하고 있으며, 반대로 Word는 편집의 용이성을 제공하다가 One Drive를 통해 Cloud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극단적으로 우리는 Word 프로그램이 하나 더 필요하지 않다. 아니 더 솔직히 말하면 Word같은 전문적인 텍스트 서식 프로그램이 필요한 사람이 얼마나 될지 모르겠다. Word에서 제공하는 텍스트 서식에 대한 편의성은 다른 어떤 프로그램을 압도한다. Mac의 Pages를 예로 들지 모르겠지만 전문적인 워드프로세서에서 말하는 편의성은 ‘직관성’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하고 싶은 것을 구현할 수 있는가’라는 점을 말하고 싶다. Pages는 직관적인 UI로 처음 사용자라도 제법 쉽게 적응해 사용할 수 있지만, 확실한 것은 ‘완벽히’ 내가 원하는 모든 것을 구현해 낼 수는 없다.

Evernote는 초기 아주 간단한 텍스트를 적는 공간에서 시작해, 이제는 이미지와 사진은 물론이고 노트를 적는 순간의 오디오까지 함께 녹음하면서 스타일러스 펜을 이용해 직접 필기를 할 수도 있다. 아, 그리고 to do list 관리도 가능하다. 내가 사용하는 app의 기능이 늘어나는 것이 항상 기쁜 일은 아니다. 특히나 ‘글’ 처럼 기록하고 보관하는 것이 중요한 경우는 더욱 그렇다.

From ‘Continuity’ to ‘Permanency’

Evernote는 간단히 ‘Note app + Cloud Service’라고 정의할 수 있었다. 지금은 절대 그렇게 부를 수 없을 것이다. 오히려 Note app이라고 부르면 Evernote가 가장 서운해 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이렇게 제공하는 기능이 많아짐에 따라서 점점 더 컨텐츠는 Evernote의 소유가 되고 있다. 일례로 필자가 네이버 블로그에 글을 쓰지 않는 이유는, 참 편한 블로그 툴을 제공하지만 작성되는 순간부터 글은 네이버 고유의 서식 텍스트로 저장이 되어 범용성이 매우 낮기 때문이다. 즉 지금 Evernote도 이와 다르지 않다. 많은 추가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좀 더 자유롭게 글을 적게 된지는 모르겠지만 그만큼 범용성은 떨어지고 있다.

개인들도 NAS를 운영하는 경우가 많은 지금 더 이상 ‘연속성’은 매력적인 말이 아니다. 10년이 다되어 가는 모바일 환경 속에서 이제서야 유저들이 하나 둘 ‘본인들의 것’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다. 정신없는 근 10년간의 모바일 환경 속에서 꾸준히 자신들의 컨텐츠를 작성하고 보관하고 있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렇다고 다시 종이와 펜을 들고 책상에 앉을 수는 없지 않은가. 앞으로 꽤 오랜시간 동안 계속될 모바일 환경 속에서 꾸준히 자신의 것을 만들고 보관하고, 필요에 따라 꺼내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필요할 것이다.

즉 어디서든 열람이 가능한 형태로 글이 저장되고 불러올 수 있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형태다. 하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서식이 포함된 글을 작성하는데 매우 익숙한 것 같다. ‘한글’이라는 한글과 컴퓨터라는 회사에서 만든 문서작성 프로그램을 썼던 것이 그렇게 오래되지 않았고, 짧은 글이라도 적을 것이 있으면 일단 Microsoft Word를 열어 둔다. 한편으로는 한글이나 Word같은 프로그램은 표현하고자 하는 대로 문서 작성하기에 매우 편리하다. 폰트 종류와 사이즈, 그리고 레이아웃 구성과 이미지 삽입까지 프로그램에서 제공하는 형태로 자유롭게 문서를 만들 수 있다. 하지만 이렇게 서식이 잔뜩 붙어 있는 텍스트는 다른 프로그램에서 열기 어려울 뿐더러, 수정도 거의 불가능하다. 프로그램에서 제공하는 포맷의 서식 텍스트로 저장되기 때문에 그 프로그램이 아니라면 완벽하게 호환되지 않는다. 이런 전문적인 문서 작성 소프트웨어의 한계가 지금 Evernote에도 닥친 문제라는 것이 믿기 어렵다.

점차 컴퓨터는 멀리하고, 손 안에 작은 디바이스에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다. 당연히 스마트 디바이스에서는 이런 서식 포맷을 100% 지원하지 못하기 때문에 연속적으로 글을 작성하고, 생각을 덧붙이는데 무리가 있다. 이런 기술적인 제약이야 극복하면 그뿐이라고 하더라도, 내가 쓴 글이 어떻게 어디서 사용될지를 생각해보면 점점 서식이 포함된 텍스트 포맷은 그 의미를 잃어간다. 출력해서 보고하는 용도가 아니라면 화면 크기나 디바이스에 따라 포맷이 일정하게 유지되지도 않는 서식이 무슨 의미가 있을 것인가.

<HTML5 – ‘글’과 ‘서식’이 따로 존재할 경우, 같은 글이지만 각기 다른 디바이스에 맞게 최적의 환경으로 알아서 보여줄 수 있다,>

Evernote의 대안 ‘Simplenote’

필자는 요새 모든 글을 Simplenote를 통해 시작하고 있다. 어플리케이션으로도 존재하지만 무엇보다 마음에 드는 것은 웹에서 로그인을 통해서 모든 데이터에 접근/편집이 가능하다. 그리고 HTML5의 성장과 함께 점점 지원 영역이 넓어지고 있는 ‘Markdown’도 사용 가능하다. 무엇보다 Simplenote에 적은 내 글은 그냥 ‘텍스트’ 그 자체에 불과하다. Markdown 서식도 결국은 텍스트로 저장되기 때문에 지금 여기 WordPress로 만든 홈페이지에 글을 옮겨 적으면서 새롭게 글씨 크기와 문단 구분, Bold, Italic과 같은 서식을 따로 설정할 필요가 없다.

Evernote가 모바일 환경에서 보여줬던 가장 단순하고 심플한 노트 앱으로서 했던 역할을 개인적으로는 Simplenote가 이미 대신해주고 있다. 이미 지킬 것이 너무 많아졌다는 것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갖고 있는 것을 지키기 위해 점차 복잡하고 폐쇄적인 기능을 추가하는 것이 맞는 방향인지는 의심스럽다.

처음 아이폰을 손에 넣고 Evernote로 쓸데없이 자주 꺼내 글을 적으며 ‘노트앱은 이래야지’ 감탄 했던 기억이 떠올라, 지금의 Evernote에게 한마디 하고 싶었다. 다음에는 현재 Simplenote와 Markdown을 통해서 어떻게 글을 시작하고, 발행하고, 저장하는지에 대해서 소개해보려 한다.

Posted by JW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